최악의 테러도 막지 못한 칸타타의 열기 / 그라시아스 합창단 미국칸타타 투어 #12 켄트

by 10월 08, 2017 0 개의 댓글
도시 : 켄트는 미국 워싱턴 주 킹 카운티에 있는 도시이며, 카운티에서는 3번째, 주에서는 6번째로 크다.
시애틀의 교외이며, 2010년 인구는 92,411명이다. 합병으로 인하여, 2011년 7월 1일 현재 인구는 120,916명이다.
알이아이 와 오베르토 소시지와 같은 회사가 이 도시에 있다.

공연장 : 쇼웨어센터 (ShoWare Center)

관객수 : 3,800 명

며칠 전, 총기난사 사건 이후 미국 첫 칸타타가 열리는 워싱턴 주 켄트로 향하면서
공연팀은 절로 마음에서 기도할 수밖에 없었다.
‘칸타타에 오려던 관객들이 발길을 돌리지는 않을까?’ 실제로 4일 공연장인
쇼웨어센터(ShoWare Center)에 공연시작 전부터 몰려든 시민들.
관객들은 라스베가스 총기난사 사건에도 불구하고 평온한 모습으로 공연장을 찾았다. 켄트에서 열린 칸타타는 3,800여 명의 시민들로 만석을 기록한 가운데 시민들에게 감동과 행복을 전했다. 공연장을 채운 시민들 중에는 수젯 쿡(Suzette Cooke) 켄트 시장도 있었다. “올해도 칸타타가 저희 켄트 시에서 열려 신이 납니다. 작년에 저희 어머니를 모시고 함께 관람했는데
어머니는 ‘내 생애 최고의 공연’이라며 극찬하셨거든요.
합창단이 어느 도시를 가든 아름다운 그리스도의 이야기의 참 의미를 전달하길 바랍니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으로 일컬어지는 이번 라스베가스 테러.
하지만 그 테러도 크리스마스칸타타를 통해 역사하길 바라시는 그리스도의 사랑을 끊을 수 없었다.



0 개의 댓글:

댓글 쓰기